2016년 4월 5일 화요일

하나님으로부터 숨는 것

죄는 우리를 하나님의 임재로부터 숨도록 만듭니다. 크리스챤들 가운데 불신앙의 요점이 이것입니다: 우리가 죄를 짓고 실패했을때, 하나님의 임재에서 도망치기를 원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너무 화가나셔서 우리와 친밀해지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심각한 죄를 지었는데 어떻게 주님께서 우리와 깊은 관계를 원할 수 있겠습니까?

그래서 우리는 기도하기를 멈추고, 수치심속에서 ‘이런 상태로는 하나님께 나아갈 수 없어"라고 생각합 니다. 그리고 주님의 은혜속으로 돌아가도록 노력하기 시작합니다. 우리를 깨끗케 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확신하게 됩니다. 몇 주간 순수한 상태를 유지하고 죄적인 습관을 버리면 다시 주님의 보좌 앞으로 나아갈 정도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이 죄악의 불신앙이고 하나님의 눈에 범죄인 것입니다. 우리가 넘어지는 습관들의 죄를 고백하면, 하나님은 우리를 심문하지 않습니다. 회개의 증거를 요구하지 않으시고, “진정 잘못한 것이냐? 너의 눈물이 보이지 않는다. 다시 같은 죄를 짓지 않겠다고 약속할 수 있겠느냐? 가서 한주에 이틀간 금식하고 매일 한시간동안 기도하거라. 오래 실패하지 않고 지속하면 너와 다시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겠다.”라고 묻지 않으십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우리를 하늘 아버지와 조화를 이뤄주셨을때, 그것은 모든 시간을 위한 것이었습니다. 우리가 죄를 지었다고 하나님과 다시 관계회복을 노력해야 하는 것이 아닙니다. 주님께서 우리를 내치시거나 관계를 부인하시는 것이 아닙니다. 주님의 보혈 때문에 우리를 아버지로부터 갈라놓았던 장막은 찢어졌고, 영원히 우리는 하나님의 보좌에 나아갈 수 있는 것입니다. 문은 절대 닫혀진 적이 없습니다: “우리가 그 안에서 그를 믿음으로 말미암아 담대함과 확신을 가지고 하나님께 나아감을 얻느니라” (엡 3:12).

성경은 우리 중에 누가 죄를 지으면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께 간청할 수 있다고 분명히 말합니다. 자격이 없다고 생각하여 주님의 보좌 밖에 서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나아가기를 거부하고 서있으면 겸손이 아닙니다. 불신앙으로 행동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것이니라” (히 4:16).

2016년 4월 4일 월요일

변화 되는 것 - 게리 윌커슨

수년 간 많은 진실 된 크리스찬들이 예전 경험에서 오는 깊은 실망감 때문일지 몰라도 믿음을 잃어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믿음으로 전진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경우든지 하나님을 믿고 변화되어야 합니다.

아마도 가족이나 자녀의 축복을 위해서 하나님을 믿고 있을 지 모릅니다. 삶의 사역을 충족하기 위해 믿을지도 모릅니다. 습관적인 구속이나 하나님을 믿는데 걸림돌이 되는 내적 갈등에서 자유롭기 위해 하나님을 찾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누구들에게는 노골적인 기적이나 초자연적인 중재가 우리나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 삶에 필요합니다. 줄여 말해 하나님께서는 우리 모두가 변화되기를 원하십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요단강에 왔을 때 하나님은 백성의 한 명도 뒤에 남기를 원치 않으셨습니다.

경험 많은 크리스찬이라면 요단강을 건널 태세를 취할 때보다 더 두렵고, 불안하고 의심되는 시간은 없을 거라고 말할 것입니다. 왜 그렇습니까? 하나님께서 살라고 허락한 땅을 갖기 바로 직전이기 때문입니다. 적군이 또 우리의 육이 저항하는 때입니다.

삶은 질문이 없는 요단강 건너기 전이 편안하기 때문에 더 쉬워 보입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한 때 편안했던 것들이 불편해지는 상황을 갑작스레 만들어서라도 우리가 움직이기를 유도하십니다. 갑자기 잡음이 나고 부패 되고 죽은 것 같습니다. 우리의 편안한 곳에 계속 있기로 고집하면, 우리는 하나님 안에서 우리 삶의 비전이나 열정을 잃는 위험을 감수하는 것입니다.

여호수아는 유혹에 둔감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께서 행동하도록 부르셨을 때 그가 받은 첫 지시는 ‘마음을 굳게 먹고 용기를 가져라’ 였습니다(여호수아 1장 6절). 하나님은 여호수아에게 필요한 것을 아시고 이 말씀을 네 구절에 걸쳐서 세 번 말씀하십니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일을 하기 위해서는 힘을 길러야 합니다. 용기를 일으켜야 합니다. 누구에게는 편안한 마음을 주는 거짓 된 것들을 버려야 하는 용기일 수 있습니다. 영적으로 스트레스 받거나 불안해 질 때 주님께 왜 그런 지 보여 달라고 여쭤봐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무엇인가 버리기를 원하시면 믿음으로 한 발자국 나아가야 합니다.

2016년 4월 1일 금요일

찬양의 위력

다니엘 3장에 우리는 고난 가운데서 찬양의 위력을 보게 되는 얘기를 아는데 이는 느브갓네살 왕이 세 명의 히브리 소년들을 풀무불에 넣었을 때이다. 이들은 믿음이 있는 지를 시험 당하게 되는데 사실 그들의 믿음 때문에 이 시험에 들어가게 된 것이다. 분명하게 하나님께서는 무슨 생각이 있으셨을 거다. 생각해보라. 이 이교도 바벨론 사람들은 이들의 기도나 설교에 의해서 영향을 받은 게 아니다. 바벨론 사람들에게 영향을 준 것은 사람들이 풀무불을 보았을 때 이 세 사람이 가장 힘든 시간 가운데서 하나님을 찬양하는 모습이었다. (다니엘 3:24-30)

예수님께서 그들의 풀무물 가운데 나타나셔서 그 히브리 소년들에게 처음하신 말씀은 “일어나라. 너의 묶임이 풀렸도다. 이 하나니을 모르는 백성과 이교도 정부가 나의 백성이 고난의 풀무불 가운데서 기뻐하고 하나님을 찬양하는 것을 보게 하라.”

그들은 바로 그렇게 찬양했고 성경은 말하기를 느브갓네살 왕은 그 광경을 보고 심히 놀랐다고 기록되어 있다. 그는 일어나 외쳤다. “이게 도대체 무슨 일인가? 우리는 세 사람을 풀무불에 던졌는데, 이제 네 사람이 되었고 그들을 묶은 끈이 풀어졌다! 보라, 그들은 저 네 번째 사람과 더불어 노래부르고 찬양하고 있다.” (다니엘 3:24-25)

이것이 바로 우리가 시험 가운데 부르는 찬양이 주는 위력이다. 자 이제 당신은 고난 가운데 어떻게 반응하고 있는지 보자. 당신은 혹시 적에게 대항할 아무런 힘도 없이 약해져서 두려움의 잔을 마시고 있는가? 이제 무거운 결박을 풀고 우리의 구속자를 향하여 거룩한 손을 높여드릴 시간이다. 당신은 어떤 시험이든지 이제 자유함을 얻었다. 풀무불 가운데 있던 네 번째 분이 당신과 함께 하고 있으니 기뻐하고 즐거워하라. 그리스도께서 고난 가운데서 자신을 보여주실 것이고 당신을 묶고 있는 모든 끈들은 불 타 없어질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당신은 지금 시험을 당하기 보다는 훈련을 받고 있을 것임에 틀림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