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추천 가젯

당신은 요즘도 기도모임에 가십니까? - Carter Conlon

"그 해가 돌아와 왕들이 출전할 때가 되매 다윗이 요압과 그에게 있는 그의 부하들과 온 이스라엘 군대를 보내니 그들이 암몬 자손을 멸하고 랍바를 에워쌌고 다윗은 예루살렘에 그대로 있더라" (사무엘하 11:1).  경건한 질서는 다음과 같이 무너지기 시작하였습니다. 다윗은 다른 사람들을 전쟁에 내보내고 자신은궁에 남았습니다. 마치 자신은 충분히 오랫동안 싸운 듯 말입니다. 그는 많은 전투를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그는 이제 좀 쉬며 잠시 동안 장미꽃 냄새를 맡기 원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는 다윗의 마음에 충분히 공감할 수 있습니다. 저는 삶에 이러한 질문을 하는 순간들이 있었습니다. "하나님, 제가 언제까지 이 짐을 져야 하나요?" 저는 너무나 오랫동안 싸워왔습니다. 얼마간 단순히삶을 즐기면 안될까요?" 이것은 하나님의 백성들 가운데 특히 미국에서 흔한 고투입니다. 저는 우리가 얼마나 기도모임을 떠나고 하나님의 개인적인 일하심을 놓치고 사는지에 대한 생각을 하곤 합니다 - 개인의 거룩과 개인의전도 말입니다. 우리는 매달 10달러 혹은 20달러로 우리가 파송한 소수의 선교사 가정을 지원하지 않습니까? 그런데 그것이 하나님의 사역에 대한 우리의 유일한 공헌이 되어버렸습니다. 우리는 기도모임에 가는 것을 중단해 버렸습니다. 우리는 다음과 같이 말하며 더 쉬운 길을 택하였습니다. "하나님, 당신께서는 우리를 축복하셨고 우리에게 크나큰 승리를 안겨다 주셨습니다. 당신의 이름은 여전히 빛나고 있습니다. 당신을 위해 쉬지 않고 말씀을 전하는 몇몇의 사람들이 우리 주위에 있습니다. 그래서저는 집에 머물겠습니다. 저는 하루종일 일을 열심히 하여서 좀 쉬어야겠습니다. 왜 제가 나가서 기도를 해야 합니까?" 우리는 누군가 어디선가 전투를 이겨내고 있을 것 이라고 생각해 온 것 같습니다. 그런데 기도모임을 떠난 순간 우리는 후퇴하기 시작한 것 입니다. 성경은 다윗이 전쟁에 나가는 대신 궁에 거하였을 때 무슨 일이 …

최근 글

다른 "예수"

그곳은 너무나 고요했다

믿는 도리를 굳게 잡을지어다

차가워질 위험

구원자의 입맞춤 - Nicky Cruz

세상이 들어보지 못한 방식의 기도!

간구의 영

옳은 일을 해야 할 부담감

진정한 부흥이란?

예수님은 아름다우시다 - Gary Wilker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