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8월 28일 금요일

목소리 없는 울음

마가복음 7장에서 예수님께서 귀머거리를 치유하시기 전에 우리는 이런 구절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하늘을 우러러 탄식하시며”(마가복음 7:34). 여기서 탄식은 신음소리 또는 가청 가능한 탄성을 의미합니다. 예수님께서 살짝 얼굴을 찡그리시며 마음으로부터 탄식하셨다는 것을 생각해봅니다. 물론 귀머거리는 그 소리를 들을 수 없었지만, 이 탄식은 무엇을 의미하였을까요?

그 의미에 대한 많은 해설과 주석을 읽어봤습니다. 그러나 성령님께서 제게 말씀해주시는 것과 같은 해설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저는 예수님께서 천국을 바라보시면서 하나님 아버지와 교감을 나누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예수님의 영이 두가지 이유로 조용히 울고 계셨을것 같습니다. 첫번째는, 이 귀머거리에게서만 발견할 수 있는 마음과 두번째로는,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 특히 청년들에게서 발견할 수 있는 마음 때문에 우셨을 것 같습니다.

그 당시와 현재에서 예수님께서 보시는 것이 과연 무엇일까요? 예수님께서 보신 그 귀머거리의 마음과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의 마음은 무엇이었을까요? 그것은 바로 목소리 없는 울음을 듣고 계셨던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마음으로부터 나오는 울음, 쌓이고 또 쌓여 표현할 수도 없는 짐과 무거움을 듣고 계셨던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 친히 탄식하시고 표현할 수 없는 울음을 보이셨습니다. 바로 소리내어 울지 못하는 모든 사람들의 탄식을 친히 보여주신 것입니다.

이 귀머거리가 그 누구도 그를 이해하지 못하고 소리도 내지 못하며 울면서 보냈을 수많은 밤들을 생각해보십시오. 그의 어머니도 아버지도 그가 무슨 말을 하는지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의 느낌을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표현하고자 얼마나 많은 시도를 했을지 생각해보았습니다. 그는 아마도 이렇게 생각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내가 만약 한번이라도 말을 시원하게 할수 있다면.. 1분이라도 내 혀가 풀려 내 영이, 내 마음이 겪고 있는 것을 누군가에게 말을 할 수 있다면.. 나는 ‘나는 바보가 아닙니다. 나는 저주를 받은 것도 아닙니다. 그리고 나는 하나님으로부터 도망가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나는 지금 몹시 혼란스럽고, 어려움을 갖고 있지만, 그저 그 누구도 내 소리를 듣지 못할 뿐입니다.’라고 소리칠 것입니다.”


이 혼란스러워 하는 이 귀머거리의 마음을 예수님께서 들으셨습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말로 표현하지 못하는 내적인 탄식을 모두 이해하십니다. 성경에서는 우리가 연약할때 주님의 마음이 움직인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이 사람의 귀먹고 말을 하지 못하는 상태가 주는 고통을 모두 느끼실 수 있으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