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4월 3일 금요일

이 사람들은 예수님과 함께 있었습니다

사도행전 3장에서 우리는 베드로와 요한이 예배드리기 위해 성전으로 가는 장면을 봅니다. 성전 바로 앞에는 나면서부터 앉은뱅이였던 거지가 앉아 있었습니다. 사람은 생전에 발자국도 떼어보지 못했습니다. 그가 베드로와 요한을 보고 구걸하였습니다. 베드로가 그에게 대답했습니다. “은과 금은 내게 없거니와 내게 있는 이것을 네게 주노니”(3:6). 그리고나서 베드로는 거지를 위해 다음과 같이 기도했습니다.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일어나 걸으라”(3:6). 즉시 사람은 치유되었습니다! 너무나 기쁜 나머지 그는예수님이 나를 고쳐주었다!” 껑충껑충 뛰고 소리치며 성전을 뛰어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성전에 있던 사람들은 모두 그가 앉은뱅이 인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광경을 보고 놀랐습니다. 베드로와 요한은 무리가 모여드는 것을 보고 그리스도를 전파하기 시작했습니다. 수천명이 구원을 얻었습니다. 하지만 베드로와 요한이 말씀을 전하고 있을 성전 지도자들이이르러....전함을 싫어하”(4:1-2)였습니다. 이들 신분이 높고 유력한 자들이 제자들에게 물었습니다. “너희가 무슨 권세와 누구의 이름으로 일을 행하였느냐”(4:7). 베드로는 성령으로 담대해졌습니다. 그가 지도자들에게 대답했습니다. “그분의 이름은 바로 너희가 전에 십자가에 박은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이다. 하나님이 죽은 가운데서 그를 살리셨다. 그분이 사람을 고친 능력이시다. 다른 이름으로는 아무도 구원받을 없다. 그리스도의 이름을 부르지 않으면 너희는 길을 잃게 것이다.”(4:10-12참조).

 

지도자들은 깜짝 놀랐습니다. 성경은 말씀합니다. “그들이...이상히 여기며 전에 예수와 함께 있던 줄도 알고”(4:13). 구절에서 알다(took knowledge, KJV)라는 말은구별되는 어떤 표시로 말미암아 알려지다라는 어근에서 왔습니다.

 

베드로와 요한을 구별 지었던 표시는 무엇 이었을까요? 그것은 예수님의 임재였습니다. 그들은 그리스도 자신을 닮은 모습과 영을 소유하고 있었습니다.

 

예수님과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은 그분을 더욱 충만한 분량으로 소유하기 원합니다. 그들의 마음은 주를 알고, 그분께 가까기 나아가고, 그분의 길들을 아는 지식에서 자라가기 위해 계속 부르짖습니다. 바울은 말합니다. “우리 사람에게 그리스도의 선물의 분량대로 은혜를 주셨나니”(4:7: 12:3참조). 바울이 말하는 분량이란 무엇일까요? 그것은 한정된 분량이라는 의미입니다. 다시 말해서 우리는 모두 그리스도의 구원하시는 지식에 대해 정해진 분량을 받았습니다.

 

어떤 신자들은 처음 분량이 그들이 원하는 전부입니다. 그들은 심판을 피하기 위해서, 용서받은 것을 느끼기 위해서, 좋은 명성을 유지하기 위해서, 매주 일요일 시간 동안 교회 예배를 견뎌내기 위해 필요한 만큼만 예수님을 원합니다. 이러한 사람들은유지 방식 처해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예수님께 오직 최소한도의 요구 사항만을 드립니다.

 

바울은 모든 믿는 자들이 다음과 같기를 원했습니다. “그가 어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