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4월 17일 금요일

하나님을 시험함?

예수님이 성전 꼭대기에 섰을 사탄이 그분에게 속삭였습니다. “, 뛰어내려라! 네가 진정 하나님의 아들이라면 그분이 너를 구해주실 것이다.”

이르되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 뛰어내리라 기록되었으되 그가 너를 위하여 그의 사자들을 명하시리니 그들이 손으로 너를 받들어 발이 돌에 부딪치지 않게 하리로다 하였느니라”(4:6).

여기서 사탄의 교활함을 보십니까? 그는 성경에서 하나의 약속을 따로 떼어 예수님께 그분의 생애를 그것에 던지라고 시험하고 있습니다. 그는 이렇게 제안합니다. “너는 하나님이 너와 함께 계시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나에게 증거를 보여라. 아버지께서 이미 나에게 너를 괴롭히는 것을 허락하셨다. 이런 상황에 그분의 임재가 어디 있느냐? 뛰어내려서 그분이 너와 함께 계신 것을 지금 당장 증명할 있다. 만약 하나님이 너와 함께 계시면 네가 안착하도록 조치하실 것이다. 그렇게 되면 너는 그것에 기초하여 확신할 있을 것이다. 만일 그렇지 않다면, 네가 혼자 있는 것이 아닌지 계속 의아해 하기보다는 죽는 차라리 나을 것이다. 하나님이 너와 함께 계신 것을 증명하기 위해 너는 기적이 필요하다.”

예수님은 어떻게 대답하셨습니까? 그분은 말씀하셨습니다. “ 기록되었으되 너의 하나님을 시험하지 말라 하였느니라”(4:7). 여기서 예수님은 정확히 무슨 의미로 하나님을 시험하다라는 말을 하셨을까요?

고대 이스라엘이 본보기입니다. 주님은 자신이 이스라엘 백성에게 신실하심을 증명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은 그들의 주님이 그들과 함께 하시는 눈에 보이는 증거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 백성들은 동일한 질문을 하였습니다. “하나님이 우리 중에 계신가? 아니 계신가?” 하나님은 이것을 그분을 시험하는 이라고 일컬으셨습니다. 예수님은 사탄에게 대답하시며 바로 동일한 구절, “하나님을 시험하다 사용하셨습니다. 이것은 우리에게 무엇을 말해 줍니까? 하나님의 임재를 의심하는 것이 심각한 죄인 것을 보여줍니다. 우리는 그분이 우리와 함께 계시는지 의심하지 말아야 것입니다.

이스라엘과 마찬가지로 하나님은 이미 우리에게 총체적인 증거를 주셨습니다. 첫째, 우리는 그분의 말씀 속에서 우리와 가까이 계실 것이라는 많은 약속을 갖고 있습니다. 둘째, 우리는 지난 우리 삶속에서 그분이 여러 우리를 구원해 주신 간증, 하나님과 우리 자신의 고유한 역사가 있습니다. 셋째, 우리에게는 과거 수세기에 걸쳐 하나님의 임재에 대한 증언으로 충만한 성경이 있습니다.

성경은 명확합니다. 우리는 눈에 보이는 것이 아니라 믿음으로 하나님과 동행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믿음이 없는 이스라엘처럼 되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