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4월 27일 월요일

여호와 삼마-주님이 거기 계시다

진정한 하나님의 교회의 일원이 되기 위해서는 당신은 여호와 삼마의 이름으로 알려져야만 합니다. “여호와 삼마 (주님이 거기에 계시다)”( 48:35). 다른 사람들이 당신에 대해 이렇게 있어야만 합니다. “주님이 사람과 함께 하시는 것이 내게 확실하다. 내가 그를 마다 예수님의 임재를 느낀다. 그의 삶은 진실로 하나님의 영광을 비추고 있다.”

 

정직하게 말하면, 우리는 서로에게서 주님의 다정한 임재를 아주 자주 느끼지 못한다는 것을 인정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습니까? 크리스천들은 기도모임, 성경공부, 전도사역 선한 종교적 활동들에 시간을 보내고 있고 활동들은 모두 칭찬받을 합니다. 하지만 바로 크리스천들은 기도의 은밀한 골방에서 주님을 섬기는데 거의 시간을 보내지 않거나 전혀 시간을 보내지 않습니다.

 

주님의 임재는 결코 위장할 없습니다. 이것은 개인의 삶에 적용하든지 교회 공동체에 적용하든지 진실입니다. 내가 하나님의 임재를 말할 어떤 사람을 신비롭게 감싸고 있거나 교회 예배 안에 임하는 어떤 영적 휘광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나는 단순하지만 능력있는 믿음의 여정에 대하여 말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크리스천의 삶에서 드러나든지 또는 회중 전체에게서 드러나든지 사람들은 주목하게 됩니다. 그들은 스스로에게 말합니다. “ 사람은 주님과 함께 하고 있다,” 또는, “ 회중은 그들이 전파하는 말씀을 진정으로 믿는다.”

 

여호와 삼마의 교회를 세우는 데는 의로운 목사 외에 훨씬 많은 것이 요구됩니다. 의롭고 하나님과 따로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이 있어야 합니다. 어떤 낯선 사람이 예배 후에 나오면서, “예수님의 임재를 느꼈다,” 말한다면 그것은 단지 설교나 예배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확신할 있습니다. 그것은 의로운 회중이 하나님의 집에 들어와 주님의 영광이 그들 가운데 거하셨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