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3월 3일 화요일

완전한 심령으로

완전한 심령으로 주님 앞에서 행한다는 것은 가능한 일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 너는 내 앞에서 행하여 완전하라.” (창세기 17:1)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자손들에게도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너희는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 완전하라.” (신명기 18:13) 다윗은 이 명령에 순종하기 위해 그의 마음속에 이렇게 결심했습니다. “내가 완전한 길에 주의하오리니… 내가 완전한 마음으로 내 집안에서 행하리이다.” (시편 101:2)

또한, 성경말씀은 솔로몬이 온전하라는 하나님의 명령에 이르지 못했다고 지적합니다. “왕의 마음이 그 부친 다윗의 마음과 같지 아니하여 그 하나님 여호와 앞에 온전치 못하였으니… 솔로몬이 그 부친 다윗이 여호와를 온전히 좇음같이 좇지 아니하고…” (열왕기상 11:4-6)

신약에서도 우리는 완전하라는 주님의 명령을 볼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므로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온전하심과 같이 너희도 온전하라.” (마태복음 5:48)

바울은 이렇게 기록했습니다. “각 사람을 그리스도 안에서 완전한 자로 세우려 함이니…” (골로새서 1:28) 같은 서신에서 그는 또 이렇게 말했습니다. “너희로 하나님의 모든 뜻 가운데서 완전하고 확신있게 서기를 구하나니…” (4:12)

그리고 베드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모든 은혜의 하나님 곧 그리스도 안에서 너희를 부르사 자기의 영원한 영광에 들어가게 하신 이가, 잠깐 고난을 받은 너희를 친히 온전케 하시며 굳게 하시며 강하게 하시며 터를 견고케 하시리라.” (베드로전서 5:10)

완전함은 무죄하며 흠 없는 심령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사람은 외모를 보고 판단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보이지 않는 동기와 마음의 중심을 보고 판단하십니다. (사무엘상 16:7) 다윗은 “그의 생전에” 하나님을 향한 완전한 마음을 지녔다고 전해집니다. 그러나 그는 주님을 자주 실망시켰습니다. 그의 인생은 간음과 저 악명높은 살인으로 영원히 낙인찍혔습니다.

완벽의 기본 정의는 완성과 성숙입니다. 히브리어와 헬라어로 그에 대한 정의는 충직, 흠 없는, 결함 없는, 전적인 순종 등을 포함합니다. 그것은 이미 시작된 것을 완전한 행함으로 종결짖는 것을 의미입니다. 웨슬리는 그것을 “지속적 순종”이라고 칭합니다. 완전한 심령은 반응하는 심령입니다. 그것은 주님의 구애와 속삭임과 경고에 신속히, 그리고 확실히 응답합니다. 그러한 심령은 언제나 이렇게 말합니다. “주님 말씀하십시오. 당신의 종이 듣고 있나이다. 길을 보여주시옵소서. 그러면 제가 그 길을 걷겠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