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7월 31일 금요일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

요즈음에는 진보된 학문을 배우고 존경받는 잘 훈련된 사역자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분들은 신학교에서 신학, 철학 그리고 도덕 등을 배우는 시간을 보냅니다. 출중한 스승에게서 배움을 받고, 각 분야에서 전문가로 명망 있는 사람들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잘 훈련된 사역자들이 설교하려 강단에 서면, 의미 없는 텅 빈 말만 합니다. 오직 예수님의 삶과 사역에 대한 흥미로운 일만 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것들이 여러분의 영을 식어버리게 합니다. 왜일까요? 왜냐하면, 예수님께서 주시는 계시가 없고, 주님과 개인적인 경험이 없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에 대해 알고 있는 모든 것은 다른 사람의 생각을 통해 들어왔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통찰력은 빌려온 가르침에 불과합니다.

에베소서 4장, 특히 20절을 보면 바울이 이렇게 묻습니다, "그리스도를 어떻게 배웠습니까?" 다른 말로 하면, “예수님에 대해 아는 것을 누가 가르쳤습니까?”라고 할 수 있습니다. 들었던 설교들이나 주일 성경학교 공부에서 온 것입니까? 그렇다면 다행이지만, 주님을 아는 것의 한계가 거기까지입니까? 목사님이 얼마나 열정적으로 설교하시든지, 스승이 얼마나 기름 부음을 받았는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머리속 지식보다 더 많이 예수님이 필요한 것입니다.

많은 신앙인이 제가 일회성이라고 부르는 예수님의 구원 능력과 은혜의 계시에 만족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여태껏 알고 있는 단 하나의 계시인 것입니다. 그들은 "예수님이 메시아시고 구원자입니다. 그분이 주님이시고, 하나님의 아들입니다."라고 증거합니다. 모든 진정한 신앙인들은 이 놀랍고 삶이 변하는 계시를 경험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첫걸음에 불과합니다. 그 앞에 펼쳐진 것은 평생에 걸친 깊고 영광스러운 그리스도의 계시입니다.

바울은 다마섹으로 가는 길에 예수님에 대한 놀라운 계시를 받았습니다. 말 그대로 말에서 떨어지고 천국에서 말하는 목소리를 듣습니다. 그 누구도 이것보다 더 개인적인 그리스도의 계시를 받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바울은 그것이 시작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 순간부터 이렇게 말합니다, "내가 너희 중에서 예수 그리스도와 그가 십자가에 못 박히신 것 외에는 아무 것도 알지 아니하기로 작정하였음이라" (고전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