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월 29일 금요일

일어나 예비하라

“여호와께서...다윗과 함께 계시므로 사울이 그를 두려워한지라”(삼상18:12).


기도로 하나님과 함께하고 믿음으로 일어나 싸우기로 결단한 사람들을 사탄이 가장 질투하고 두려워합니다. 적은 숫자일지라도 믿음으로 허리를 동이고 싸움에 임하는 군대를 두려워합니다. 두발로 서서 대적할 준비가 되어있는 사람들 앞에서 움츠러듭니다. 그리고 당신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당신의 사기를 중화시켜 떨어뜨리려고 책략을 꾸밉니다.


마귀가 쓰는 방법은 하나님의 권능에 대한 불신과 의문을 불러일으키도록, 패배의식이 들고, 좌절하게 만들고 마음을 분산시키는 지옥의 생각들을 당신 마음속에 밀려들도록 하는 것입니다. 당신의 마음과 영에 대고 그는 소리칩니다. “더 이상 싸워봤자 아무 소용없다. 네 개인의 문제로 투쟁하느라 너는 너무 지쳐있다. 너는 결코 승리자가 되지 못한다. 지옥의 권세는 너무 커서 극복하지 못할 것이다. 그러니 너는 쉬는 게 좋을 것이다. 더 이상 전쟁에 열심 낼 필요가 없다.


이 모든 것이 정신을 분산시키려는 것입니다. 사탄의 전략은 당신이 십자가의 승리로부터 눈을 떼도록 만드는 것입니다. 그는 당신이 자신의 약점, , 부족한 점에 시선을 집중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당신이 현재 겪고 있는 문제와 고통에 더욱 불을 지릅니다. 당신이 계속 지탱해나갈 만큼 강하지 않다고 믿도록 만들고자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당신의 힘이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의 힘이 중요합니다.


사실은, 우리가 죽거나 예수님이 재림하실 때 까지 우리 모두는 전투 중에 있는 것입니다. 때로 고요하고 일시적으로 유예될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 땅에 사는 동안 우리는 영적 전투에 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전투는 끝이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바울은 예수님이 견고한 진을 무너뜨릴 만큼 강한 무기를 우리에게 주셨다고 말씀하십니다. 우리는 사탄이 견뎌내지 못할 무기로 무장하고 있습니다. , 기도, 금식과 믿음입니다.


우리가 자신의 현재 고통으로부터 눈을 떼 내어야 할 시간이 왔습니다. 우리의 시련으로부터 눈을 들어 이 전쟁의 대장을 주목해야 합니다. 예수님이 모든 승리의 열쇠를 쥐고 계시며 우리에게 약속하셨습니다. “나는 전쟁에 필요한 모든 무기를 너에게 공급해주었다. 그리고 네가 연약할 때 힘을 부어 주기위해 준비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