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2월 12일 금요일

자비의 시간

하나님의 의의 불길을 다시 키울 남은 사람들이 있습니까? 하나님의 이름 앞에서, 믿음으로 바로 서서 신실하신 하나님을 높일 사람들이 아직 있습니까?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이러한 약속을 주셨습니다. “내가 검게 그을린 심지를 볼 때에 나는 그 불씨를 끄지 않을 것이다. 불길은 사라져서 불이 보이지 않더라도 작은 잿불이라도 보인다며 그 불씨를 완전히 꺼버리지 않을 것이다. 어딘가에서 작은 목소리라도 신실하게 부르짖는 나의 종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면 나는 그 상한 갈대를 꺾지 아니할 것이다.”(이사야 42:3 참고).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포기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러나 사실은, 우리가 지금 ”자비의 시간"에 살고 있다는 것입니다. 제가 특히 유럽을 여행할 때는 이 사실을 더욱 더 실감할 수 있습니다. 그 대륙은 미국보다 더 타락하였고, 선택적으로 하나님을 사회로부터 격리시켜버렸습니다. 유럽의 어떤 나라들은, 길을 걸을 때 쉽게 적그리스도와 하나님을 향한 오만한 태도를 느낄 수 있습니다.

스웨덴은 유럽국가들 중 비교적 부유한 국가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나라가 더욱더 부유해질수록 배교자들의 수는 늘고, 그리스도의 교회들의 신앙은 점점 식어가고 있는 위험에 놓여져 있습니다. 아일랜드 또한 수 십 년 동안 찢어지는 가난에 시달렸다가 이제 부유해지고 있는데, 영적인 기후는 이미 무감동의 상태로 세속주의가 큰 영향을 미치기 시작하였습니다.

유럽 전체의 태도는 이렇습니다. “심판이 온다면 뭐 어때? 그래서 뭐? 그냥 신나게 먹고, 마시고 살아가는 거야.” 하나님을 찾는 마음도 심판에 대한 두려움도 조급함도 없습니다.

저는 지금 하나님께서 온 세계를 향하여 명료하게 말씀하시고 계시다고 생각합니다. 하나님께서는 그 어떤 테러리스트의 공격을 초자연적으로 막을 능력을 갖고 계십니다. 하나님께서 그저 말씀만 하시면, 천사들이 모든 마귀의 권세를 땅에 떨어뜨릴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국제적으로 자연적, 경제적, 사회적 재난을 허용하심으로써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의 자비를 경험 할 수 있게 허락하셨습니다.

“상한 갈대를 꺾지 아니하며 꺼져가는 등불을 끄지 아니하고 진리로 공의를 베풀 것이며 그는 쇠하지 아니하며 낙담하지 아니하고 세상에 공의를 세우기에 이르리니 섬들이 그 교훈을 앙망하리라.”(이사야 4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