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2월 27일 금요일

순종은 귀하고도 값진 일입니다!

“믿음으로 모세는 장성하여 바로의 공주의 아들이라 칭함을 거절하고 도리어 하나님의 백성과 함꼐 고난받기를 잠시 죄악의 낙을 누리는 것보다 더 좋아하고 그리스도를 위하여 받는 능욕을 애굽의 모든 보화보다 더 큰 재물로 여겼으니 이는 상주심을 바라봄이라. 믿음으로 애굽을 떠나 임금의 노함을 무서워 아니하고 곧 보이지 아니하는 자를 보는 것같이 하여 참았으며”(히브리서 11:24-27).

모세는 애굽의 모든 물질 - 금은보화, 말, 후궁 등의 호화스러운 사치품들을 소유할 수 있었습니다. 그는 바로 왕의 아들인 애굽의 왕자이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는 바로의 아들이라는 칭함을 거절하였습니다. 그 결정으로 그는 모든 것을 잃었습니다. 그는 그리스도로 인하여 받는 능욕이 애굽의 금은보화보다 더 귀하게 여겼습니다. 모세의 온 마음은 이 세상의 물질이 아닌 주 예수 그리스도에게 향해있었습니다.

순종하는 것이 과연 값진 일일까요? 하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 과연 이득이 있는 일일까요? 성경 속 인물인 솔로몬과 모세를 비교해보겠습니다. 솔로몬은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고는 이렇게 기록하였습니다. “무엇이든지 내 눈이 원하는 것을 내가 금하지 아니하며 무엇이든지 내 마음이 즐거워하는 것을 내가 막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나의 모든 수고를 내 마음이 기뻐하였음이라 이것이 나의 모든 수고로 말미암아 얻은 분복이로다. 그 후에 본즉 내 손으로 한 모든 일과 수ㄱ한 모든 수고가 다 헛되어 바람을 잡으려는 것이며 해 아래서 무익한 것이로다”(전도서 2:10-11). 솔로몬은 전도서에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습니다. :

“이러므로 내가 사는 것을 한하였노니”(2:17)

“일평생에 근심하며 수고하는 것이 슬픔뿐이라 그 마음이 밤에도 쉬지 못하나니 이것도 헛되도다”(2:23).

“그러므로 나는 살아 있는 산 자보다 죽은 지 오랜 죽은 자를 복되다 하였으며”(4:2).

“내가 해 아래서 큰 폐단 되는 것을 보았나니 곧 소유주가 재물을 자기에게 해 되도록 지키는 것이라”(5:13).

“내가 깨달은즉 마음이 올무와 그물 같고 손이 포승 같은 여인은 사망보다 독한 자라 하나님을 기뻐하는 자는 저를 피하려니와 죄인은 저에게 잡히리로다”(7:26).

다시 모세의 삶을 보십시오. 그는 120살이 되던 해에, 하나님께서 그를 천국으로 부르실 때까지 그의 눈은 흐리지 아니하였고, 기력이 전혀 쇠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모세의 육신을 직접 취하셨습니다.

모세를 통하여 하나님께서 보이신 간증은 다음의 기록된 말씀에서 볼 수 있습니다. “그 후에는 이스라엘에 모세와 같은 선지자가 일어나지 못하였나니 모세는 여호와께서 대면하여 아시던 자요. 여호와께서 그를 애굽 땅에 보내사 바로와 그 모든 신하와 그 온 땅에 모든 이적과 기사와 모든 큰 권능과 위엄을 행하게 하시매 온 이스라엘 목전에서 그것을 행한 자더라”(신명기 34:10-11). 순종은 귀하고도 값진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