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5월 28일 목요일

극복하는 삶으로 가는 길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오셨을때, 모든 사람들이 그분에게 올 수 있도록 하셨습니다. 회당에서, 언덕에서 또 보트에서 가르치셨습니다. 기적과 이적을 행하시며 아픈사람들을 고치셨습니다. 그분은 연회에서 목소리를 높여 우시며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생명의 물이다. 나에게로 오라 그리고 내가 너의 목마른 영혼을 충족시켜 주겠다.” 누구든지 예수님께 가까이 다가오면 만족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주님의 이 초대는 대부분 무시되어졌습니다. 그분은 사람들을 향해 눈물로 말씀하셨습니다, “예루살렘아, 예루살렘아, 네가 예언자들을 죽이고 하나님이 보내신 사람들을 돌로 치는구나!” (마태복음 23장37절).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지금 여기에 있고 너희들에게 열려있다. 내가 너희에게 와서 치유받고 필요한 것을 받으라고 말해왔는데 너희는 오지 않는구나.”

사람들의 그분에 대한 거부에 예수님께서 어떻게 대답하셨습니까? 이렇게 선포하셨습니다, “이제 너희 집이 버림받아 황폐해질 것이다” (마태복음 23장38절). 예수님께서 쓰신 ‘황폐’라는 단어는 외로움, 메마름, 열매맺지 않음을 의미합니다. “너의 믿음생활, 너의 가정, 너의 영적인 걸음 모두 다 메마를 것이고 죽을 것이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생각해보십시오. 만약 부모님이 하나님을 매일 찾지 않는다면 그들의 자녀들도 당연히 그러지 않을 것입니다. 대신에 그들의 집은 세상적인 것, 영적인 메마름, 설명할 수 없는 외로움으로 가득찰 것입니다. 결국에는 그 가정은 완전히 황폐해질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은혜의 때에 이러한 경고를 말씀하신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너희가 ‘주의 이름으로 오는 자가 복이 있다’할 때까지 다시는 나를 보지 못할 것이다”라고 덧붙이셨습니다(마태복음23장39절). 그 의미는 이렇습니다, “나는 너에게 네가 극복하는 삶을 사는데 필요한 모든 통로들을 주었다. 그런데 너는 나의 제의를 무시하는 구나. 안타깝지만 그 결정은 너의 삶과 가정에 황폐함을 가져올 것이다. 그리고 영원까지 나를 다시 보지 못할 것이다.”

살아가는데 필요한 모든 것을 찾기 위해 주님 앞으로 마지막으로 왔던 때가 언제입니까? 어려움에 있고, 가정과 직장 건강에 문제가 있었던 때입니까? 절실한 도움이 필요할 때 주님을 찾는 것에는 잘못이 없습니다. 이사야는 이렇게 썼습니다 , “여호와여, 주께서 주의 백성을 벌하셨으므로 그들이 고통가운데서 주께 기도하였습니다” (이사야 26장16절). 시편 기자는 이렇게 증거합니다, “내가 여호와께 큰 소리로 부르짖고 간구합니다. 내가 억울한 사정을 주 앞에 털어놓고 나의 모든 어려움을 주께 말합니다.” (시편 142편 1-2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