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6월 30일 화요일

선하심과 친절하심의 복

성령께서는 우리 안에 그분의 기쁨을 심어 놓으심으로써 우리에게서 모든 두려움 -실족의 두려움, 하나님으로부터 끊어지는 두려움, 성령의 임재를 잃어버리는 두려움- 몰아내십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우리가 이길 것이라고 확신시켜 주셨기 때문에 다윗처럼 기뻐하며 나아갈 것입니다.

 

하지만 너무도 적은 수의 크리스천들이 기쁨과 넘치는 즐거움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영혼의 안식이나 그리스도의 임재의 평강에 대해 알지 못합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보호의 날개 아래 있다기보다는 자신들이 하나님의 진노의 엄지손가락 아래 있다고 생각하면서 애도하는 사람들처럼 걸어 다닙니다. 그들은 하나님을 하시라도 그들의 등에 회초리를 내려칠 준비가 되어있는 가혹한 십장으로 생각합니다. 그래서 그들은 아무런 소망 없이 살아 있다기보다는 죽은 같이 불행하게 살아갑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보시기에 우리의 문제는 죄가 아니라 신뢰입니다. 예수님이 갈보리에서 우리의 죄의 문제를 단번에 해결하셨습니다. 그분은 계속해서 우리에게이번에는 진짜 선을 넘고 말았다 되뇌지 않습니다.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우리에 대한 그분의 태도는 반대입니다. 그분의 영은 우리의 실패 가운데서도 아버지의 인애를 우리에게 상기시키면서 지속적으로 우리에게 구애하고 계십니다.

 

우리가 우리의 죄에 중점을 두게 우리는 하나님이 가장 원하시는 일에 대한 모든 시각을 잃어버립니다.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힐지니라”( 11:6). 구절이 모든 것을 말합니다. 우리 하나님은 주시는 분이시며 자신의 인애를 우리에게 부어주시기를 간절히 바라시기에 예정보다 훨씬 앞서 우리에게 복을 주십니다.

 

이것이 바로 우리 하늘 아버지께서 자신에 대해 우리가 갖기를 바라는 개념입니다. 그분은 우리가 언제 우리의 실패와 죄에 대해 회개할지 알고 계십니다. 언제 우리가 깊이 뉘우치는 날이 올지 알고 계십니다. 하지만 그분은 때를 기다리실 없습니다. 그래서 개입하셔서 말씀하십니다. “나는 자녀에게 그가 심판받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시켜 주기를 원한다. 왜냐하면 내가 이미 아들의 정결케 하는 피를 통해서 그를 용서했기 때문이다.”